제목 : 4대강 1차 턴키 시공사 선정
작성자 : 관리자 날짜 : 2009-10-05 12:52:45 조회 : 721
조달청, 한강 등 4대강 12개 공구 3조원 규모‥10월 초 본격 사업 착수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4대강 살리기 사업의 사업자가 선정되어 10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착수된다.

조달청(청장 권태균)은 서울, 부산, 대전, 익산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턴키입찰로 조달 발주 의뢰된 4대강 살리기 사업 12개 공구 입찰에서 입찰자의 설계서와 입찰가격을 종합평가한 결과 낙동강 22공구에 현대건설 등 12개 업체를 사업자로 선정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실시설계적격자 선정은 4대강 사업의 명품 ‘보’ 설계 등 품질의 중요성에 따라 설계비중 60%, 가격비중 40%를 적용해 평가한 결과 낙동강 24공구에서 (주)대우건설이 99.3%의 최고 낙찰률을, 영산강 6공구에서 (주)한양이 89.81%로 입찰해 가장 낮은 낙찰률을 기록했다.

공구별 낙찰자는 SK건설(주)가 2개 공구(금강 7공구, 낙동강 20공구) 사업자로 선정되고, 나머지 공구는 각 1개 업체가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번 4대강 살리기 턴키입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의무공동도급을 20% 이상으로 확대하고, 지역업체 소재기간 요건도 90일 이상으로 강화한 결과 해당 지역업체는 26.8%가 참여하게 됐다.

또한 설계평가의 공정성·투명성·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설계평가위원을 사전에 구성하여 공개하고 평가결과도 공개하였으며, 내실 있는 평가를 위하여 평가위원은 전문분야별로 평가하도록 했다.

턴키입찰로 집행한 4대강사업 12개 공구의 사업자가 선정됨에 따라 우선시공분에 대한 공사가 10월 10일경 착공될 것으로 보이며, 실시설계가 완료되는 12월 중 계약체결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